메뉴

전체기사

정치

일본어기사

경제

사 회

공지

교육

지방종합

문화

스포츠

연예

특집

포토

영상

식품위생

우리업소자랑

영문기사

광양시, 제23회 광양매화축제...준비 ‘착착’
-오는 3월 8일부터 17일까지 ‘광양 매화, K-문화를 담다’라는 주제 아래 ‘매화가 오니, 피었습니다’를 축제 슬로건으로
조순익 기자   |   2024-02-28 [07:09]

대한민국에 아름다운 봄을 선사할 제23회 광양매화축제 개막이 열흘 남짓 남은 가운데 광양시가 안전하고 쾌적한 축제장 마련을 위한 행정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광양시가 지난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김기홍 광양부시장을 비롯한 관계부서장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서별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꼼꼼한 지원 대책을 논의했다.

 

올해로 제23회를 맞는 광양매화축제는 오는 38일부터 17일까지 광양 매화, K-문화를 담다라는 주제 아래 매화가 오니, 피었습니다를 축제 슬로건으로 열흘 간 개최된다.

 

이번 축제에는 매화랑 12, 매실 하이볼 체험, 옷소매 매화 끝동, 나만의 공간:매화나무 아래에서 등 광양매화축제의 정체성을 담은 콘텐츠가 대거 도입된다. 또한 섬진강 뱃길 체험, 섬진강 맨발 걷기, 얼음 위 맨발 아마추어 대회, 광양맛보기 등 광양매화축제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이색 프로그램과 이벤트가 풍성하다.

 

광양시립예술단 공연, 매화와 예술이 꽃피는 청춘버스킹, 태군노래자랑, 우리동네 콘서트 등 이어지는 공연은 축제 분위기를 달구고 방문객들에게 고품격 낭만을 선사할 예정이다.

 

축제는 광양(매화), 신안(), 함평(국화), 담양(대나무) 4개 지자체의 K-문화 원류인 사군자 테마 관련 축제 협업 선포식과 맨발의 사나이 조승환 초청 이벤트로 개막된다.

 

개최 이래 최초 입장료를 도입하고 차 없는 거리 및 일회용품 없는 친환경 축제를 시도하는 등 지속가능한 축제 실현을 위해 다각적인 변화를 모색한다. 고질적 난제인 교통체증과 주차난 해소를 위해 교통상황 실시간 안내, 둔치주차장 대거 확충, 무료 셔틀 운영구간 확대 등 방문객 편의 제공에도 힘쓴다.

 

불법 노점상 및 바가지요금 근절을 위해 전담팀(TF)을 꾸려 수시로 모니터링하고 부당요금 신고센터 운영 등 신속한 대응으로 관광객 권익을 보호한다. 일회용품 없는 축제장 실현을 위한 용기를 주세요등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ESG 이벤트와 관광 약자를 배려한 휠체어 및 유모차 대여 등 모두를 위한 관광수용태세를 갖춘다.

 

시는 안전관리실무위원회를 열어 안전관리계획을 심의하고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등 방문객 안전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 축제의 붐을 위해 언론홍보, SNS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개화 상황, 프로그램, 이벤트 등을 지속적으로 알리는 등 전방위적인 홍보를 펼칠 계획이다.

 

김기홍 광양시 부시장은 광양매화축제는 대한민국에 봄을 선언하는 특별한 축제이고 특히 올해는 독특하고 차별화된 콘텐츠, 유료화 도입, 차 없는 거리 등 변화를 시도하는 새로운 기획들이 눈에 띈다축제 2주 전인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인 만큼 수준 높은 축제로 인정받고 다시 찾고 싶은 글로벌 축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전 부서가 안전하고 쾌적한 축제환경 및 관광수용태세 마련에 행정력을 총집중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내달 5일 최종보고회를 열어 미비 사항을 점검하는 등 제23회 광양매화축제의 성공 개최를 위한 철저한 행정지원을 펼쳐나갈 방침이다.

실시간 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네티즌 독자와 함께 만들어 가는-전남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